Categories
박물관

서주(西周)말기 모공정(毛公鼎)

서주말기 모공정ⓒ

서주(西周)말기 모공정(毛公鼎)

전시위치 : 본관305호
상기 유물은 국립고궁원 본원에 전시되어있는유물입니다.

정은 고대에 고기를 삶는 냄비로 사용되었는데
밑에 세 개의 다리를 설치하여 물을 끓였다.
정은 상주 시대에는 권력과 신분을 나타내는 예기의 하나로서
가장 중요한 기물이기도 했다.

이 모공정은 서주 말기의 전형적이 청동기이다.
외부 장식이 소박하며 화려하고 위엄있는 동물 얼굴 문양의 수면문도 없으며
단지 위쪽에 간단한 환형 장식 하나있을 뿐이다.
모공정의 중요성은 그 안에 500자에 달하는
장문의 명문이 주조되어 있다는 사실에 있다.
이것이 바로 역사학자들이 모공정을 문화적 국보로 간주하는
주요 원인이기도 하다.
명문의 대략적인 의미는 주나라 선왕의 숙부인 모공의 공적을 기리는것이다.

모공은 선왕을 도와 나라를 다스리면서 근면하고 공정한 자세를 잃지않고
그런 공로로 상을 하사받았는데 이에 자손들이 선조의 공적을
이어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정을 제작하였다.
모공정은 단정하며 크기도 매우크다
정을받치고 있는다리는 동물의 발굽을 모방하여
초기의 원기둥꼴 다리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는훨씬 안정적이고 힘이있는형태로 후대 묘우의 향로나
가구모양의 기원이되었다.

Categories
박물관

전국(戰國) 감송록석금속사희존(嵌松綠石金屬絲犧尊)

감송록석금속사희존 진열ⓒ
감송록석금속사희존ⓒ

전국(戰國) 감송록석금속사희존(嵌松綠石金屬絲犧尊)

전시위치 : 본관305호
상기 유물은 국립고궁원 본원에 전시되어있는유물입니다.

존(尊)은 주기(酒器)의 일종이다.
희존(犧尊) 이란 동물 모습을 본떠 만든 용기를 말한다.
전국시대에는 송록석을 청동기 표면에 상감하여 장식함으로써
청동기를 더욱 화려하게 보이게 했다
하지만 이처럼 동절이 정교하고 아름다우며 형체가 둥글고
두터운 동물형상의 주존은 매우 진귀한 편이다

구리를 주조하며 만든 이동물 모양 주존은 높이가 28.5센티미터이고
무게가 5.21킬로그램이다. 등부분에는 뚜껑이있어 열거나 닫을수 있다.
주둥이 부분에는 유공이 있어 술을 따를수 있게 되어있다
굵은 목부위에는 금도금으로 금 테두리를 상감했으며
목에는녹송석과 금과 옻으로 상감하였으며
몸통 전체에 비스틈하게 구름무늬가 새겨져있다.
또한 금과 은이 상감되어 있어 섬세하면서도 웅위한 것이 마치 신수와 같다.

Categories
박물관

신(新) 왕망(王莽) 가량(嘉量)

신 왕망 가량ⓒ

신(新) 왕망(王莽) 가량(嘉量)

전시위치 : 본관305호
상기 유물은 국립고궁원 본원에 전시되어있는유물입니다.

청동기는 상주 시기에는 국가의 중대한 전례의 예기(禮器)로 사용되거나
부장용 명기(明器)로 사용되었으나
이 도량형 표준 계량기인 가량(嘉量)의 용도는 매우 다르다
왕망은 한 왕조의 정권을 찬탈한 후 국호를 신(新)으로 바꾸고
전국의 도량형을 통일했는데, 특히 건국(建國) 원년(서기9년)에는 사람들을 시켜
이 계량기를 주소하게 했다.
그 목적은 곡물의 양을 재는 용기의 기준으로 삼기 위한것이 었는데
이로써 청동기로 주조한 것은 오래오래 전승하여
영원한 전범이 될수 있게 한다는 뜻이며
이러한 의미에서 가량(嘉量)이라 명명하였다.
이를테면 오늘날 타이완의 “중앙표준국”이 도량형 계량기를
통일하는것과 같은 것이다.

가량 하나로 여러 가지 도량에 사용할 수 있는데
본체는 곡(斛)이고 거꾸로 뒤집으면 두(斗)이다
오른쪽 손잡이는1승(升)이고 10승이 1두이다
왼쪽손잡이의 윗부분은 합(合)인데 10합이 1승이다
합의 반대편은 약(籥)인데 2약이 1합이다
표면에 주조된 216자의명문은 한대 전서체의 표준자로서
이기명을 주조하게 된 사영과 각부위의 용량 척도 등이 상세하게 기술되어있다
가량은 기본적으로 십진법을 사용하고 있다
명문에 기재된 곡(斛) 두(斗) 승(升) 합(合) 약(籥) 등의 용적수치를 근거로
당시의 1척(尺)은 23.088센티미터로 추정할수 있으며,
원주율은 약3.1457로 오늘날의 원주율인 3.1416과 그 차이가 매우 미세하다.
이는 2천년 전 중국의 수학 지식이 매우 발달하엿음을 말해 주는 중요한 증거이다.

Categories
박물관

청(淸) 옹정(雍正) 법랑채(琺瑯彩) 남산수파호(藍山水把壺)

옹정 법랑채 남산수파호ⓒ

청(淸) 옹정(雍正) 법랑채(琺瑯彩) 남산수파호(藍山水把壺)

전시위치 : 본원205호
상기 유물은 국립고궁원 본원에 전시되어있는유물입니다

법랑채는 몸체가 구리로 된 범랑기를 기본으로 하여 법랑의 채료로 그림을 그린 자기로서 자기중의 최고의 제품이다.
청대의 강희 연간부터 제작됐다.
옹정6년(서기1728)이후에는 원래는 외국에서 수입해 사용한 법랑 채료를 자체적으로 생산하기 시작했다.
법랑 채자의 문양의 소재는 채색의 제한을 받지 않아 산수화와 화조화, 인물화등이 두루 갖춰져 있다.

옹정 왕조는 자기의 제작을 중시하여, 연희요에서 경덕진의 어요를 관리하게하고 당영에게 그 자기 제조감독 업무를 보조하게했다.
당영은 직접 가마기술을 연구하여 자기를 제조하는 데 있어서 엣기법의 모방과 새로운 개발을 병용함으로써 새로 개발해 낸 유약색깔이 75종에 달해 대단한 성취를 이루었다.

이 작품은 주전자 뚜껑과 기복부의 빈틈에 각종 화훼 장식이 가득 차있어 속칭 백화지라 한다.
기복부에는 2개의 장방형 개광이 있어 남색안료로 산수를 그려 넣었는데 산세가 웅위하고 수려한 가운데 가옥과 거목 작은다리와 냇물등 어느하나 섬세한 필치로 정교하게 묘사되어있지 않은 것이 없다.
또한 여백에는 시구와 한장이 있어 시 서 화 의 운치가 한 기물작품에 모두 집중되어 있어 궁중의 회화 고수가 그린 작품임을 한눈에 알 수 있다.

Categories
박물관

명(明) 정덕(正德) 청화 아라비아문 번련칠공화삽

청화 아라비아문 번련칠공화삽 진열ⓒ
청화 아라비아문 번련칠공화삽ⓒ

명(明) 정덕(正德) 청화 아라비아문(阿拉伯文) 번련칠공화삽(番蓮七孔花揷)

전시위치 : 본원205호
상기 유물은 국립고궁원 본원에 전시되어있는유물입니다

명대중기 홍치(弘治) 정덕(正德) 년간에는 유하태인 청화의 안료가
비교적 옅어져 푸른색 속에약간 회색빛을 띠었다.
평담하게 그린 회염(鱠染)도 선덕 또는 성화 시기의
붓의 촉감을 중시하던 방법과는 사뭇달랐다.
이시기에는 각양각색의 진열용 자기의 조형이 출현했는데
자태(瓷胎)도 비교적 두텁고 무거웠다
이 기명은 둥근공 모양의 본체와 받침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둥근공 안은 비어있고 맨위에는 7개의 둥근구멍이 나있어
꽃을 꽃는 화기(花器)로 사용되었음을 알수 있다
둥근공 외벽에는 4개의 개광(開光)이 있어 아랍어로 기도문이 쓰여있다.
이러한 서술충격은 정덕(正德) 황제가 이슬람교를 신봉했던 사실과무관하지 않다.
그밖에 정치 경제 등의 요인인데
이 시기의 자기는 황실의 하사품또는 무역삼품의 하나로 자리 잡게 되었고
그 주요 교역상은 중앙아시아와 서아시아의 아랍인들이었다.
이슬람교 소비자들의 수요에 맞춰 이 시기의 제품은
장식과 조형면에서 이슬람 문화의 그림자를 많이 엿볼수 있다.